업계최초 좋은투자- 파워볼 적중 링크

업계최초 좋은투자- 파워볼 적중 링크

그 외, 달러-원 파워볼하는법 (원달러) 같은 마이너 통화쌍이 주로 거래되는
‘역외 차액결제선물환’ (NDF) 시장에서 이루어지는 매매거래도 은행끼리 이루어지는 경우가 있으므로,
인터뱅크 시장의 외환거래라고 말할 수 있다.
‘외환시장’이라고 하면 보통은 인터뱅크 시장 (은행 간 시장) 을 말하지만,

위 포스팅 에서도 설명했듯이 ‘대고객 시장’에서도
상당량의 외환거래가 실수요 세력 (수출입 기업 등) 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현물환 거래 거래 당시의 환율로 매매를 체결하며,
통상 거래일 이틀 이내에 거래 당사자들이 실제 외환을 주거나 받는 거래를 말한다.

은행 간 거래뿐만 아니라 수출입 기업들의 자금 결제나 일반인들의 ‘환전’ 행위도 여기에 해당한다.

참고로, 실제 화폐를 주고 받지 않고 매매 차액만을 결제하는 방식은
‘차액선물환거래’라고 한다. *후술참조

외환 스와프 두 당사자가 자신의 통화와 상대방의 통화를
맞바꾸어서 부족한 외국 자금을 조달하는 거래다.
(‘FX스와프’ 라고도 함) 양 통화의 금리 차이까지 고려해서
계약 조건 (교환 환율) 을 설정하긴 하지만, 금리까지 맞바꾸는 일은 없다.
즉, 계약 시에 정한 환율에 따라,

하루 5조 달러라 불리는 전세계 외환거래액 중에서 40% 이상을 차지하는 엄청난 규모의 시장이다.
5%도 안 되는 통화스왑과 비교하면 차원이 다른 클래스.

통화 스와프 사전에 협의한 계약기간 동안
나의 고정금리와 상대방의 변동금리를 교환하는 거래다. (또는 그 반대)
이자만 교환하고 만기가 되면 처음에 교환했던 환율로 다시 원금을 교환한다.

1년 이상의 중장기 계약에 주로 사용되며,
금리 교환으로 인한 리스크 헤지가 주 목적이므로,
경우에 따라서는 상대방한테 이자를 지불하는 일이 발생한다.

한편, 국가 간의 ‘통화스와프 협정’은,
계약 시 정해 놓은 환율과 한도액 안에서 자국 통화 (화폐)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를 빌려올 수 있는 거래이므로 오히려 ‘외환 스와프’의 개념에 가깝다.

통화 옵션 일정기간 이내에 일정량의 통화를 사전에 설정한 환율로

달러-원 NDF 거래의 경우, 원화 표시 자산을 보유한 외국인들의
‘헤지목적’으로 이용되는 경우도 많지만,
FX마진거래와 마찬가지로 약 70%이상은 투기목적이다.
스프레드와 환전으로 보는 FX마진 거래

여러 통화 쌍 중에서 가장 스프레드가 협소한 ‘달러-엔’을 예로 들면 다음과 같다.
ECN 계좌가 아닌 이상,
브로커의 이익인 ‘거래 수수료’까지 스프레드에 녹아있기 때문에,
FX마진은 물론 비트코인이나 해외 선물거래를 하는 트레이더들은 이 부분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금융투자를 모르는 사람이라도 ‘환전’이나 ‘환율’이라는 단어는 친숙하게 들리겠지만,

FX마진 VS 은행 환전수수료 비교
이번에는 ‘달러-원’를 예로 들어보자.

환전소나 은행에서는, 살 때 가격 (매수호가) 과
팔 때 가격 (매도호가) 차이 (스프레드)가 40원 정도 벌어지지만,
FX마진 거래는 은행 대비 1/1000 수준 (0.04 원) 이기 때문에 수수료 부담은 거의 사라지게 된다.

따라서 은행과의 현물거래 (환전) 로 시세 차익을 얻기 위해서는 환율이 40원 넘게 상승해야 하는데,

고객의 ‘매수호가’ 가 은행 입장에서는 ‘매도호가’ 가 되므로,
그들은 전 국민을 상대로 언제나 쌀 때 사서 비싸게 파는 날로 먹는 ‘수수료 장사’를 하고 있는 셈이다.
보통은 원화를 팔아서 (주고) 외화를 사는 (얻는) 행위를 환전이라고 하는데,
투자 시장에서는 원화를 달러로 바꾸는 것을 달러-원을 ‘매수 (롱) ‘라고 하며,

즉, 한 번의 매수와 한 번의 매도를 합친 ‘왕복거래’를 해야만 환율변동에 의한 손익을 계산할 수 있게 된다.
따라서 FX마진를 포함한 모든 금융상품에서는
진입 (신규주문) 후, 청산 (결제) 이 이루어져야 한번의 ‘거래’가 완료된다.FX마진 시장에서는 아래와 같은 통화 종목들이 주로 거래되고 있는데,
왼쪽을 기준통화, 오른쪽은 상대통화 또는 결제통화라고 부른다.

초심자들이 많이 헷갈리는 부분이니 좀 더 자세히 알아보자.

1 달러 = 1,000원을 기준으로《달러-원》 환율이 1,000원 위로 올라가면 상승 (달러 강세 = 원화 약세),
내려가면 하락 (달러 약세 = 원화 강세) 이라고 한다.
원화가 강해진다는 것은 원화 가치가 높아지는 것이며 ‘원고’ 현상이라고도 한다.

이러한 원화 강세장에서는 달러를 팔고 원화를 사는《달러-원》
매도가 활발해져서 기준통화인 달러의 가치가 떨어지고 상대통화인 원화의 가치가 올라간다.

환율이 폭락했다는 뉴스를 듣고 ‘원화의 가치가 나빠졌구나
’ 라고 생각하는 초심자도 있으나, 환율은 기본적으로 ‘원-달러’가 아닌
‘달러-원’으로 산출되므로 거꾸로 해석하는 일이 없도록 유의하자.

물론, 기준통화가 뒤바뀌면 환율 표현 방식도 정반대되므로,
《원-달러》환율 차트를 보고 있는 사람한테는 환율상승이 반대로 ‘달러약세’를 의미하게 된다.
(당연히 차트의 모양도 180도 반대로 뒤집어진다)

세계 FX 외환시장의 거대함을 설명할 때 곧잘 쓰이는 소스 중에 외환시장 규모
(하루 평균 거래액) 라는 통계가 있다.
나의 경우 ‘일 평균 5조 달러’라고 어림잡아 말하곤 하는데,
어는 유튜브 채널의 애널리스트는 ‘3.2조 달러’라고 자신 있게 외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잠시 충격 먹은 나는, 국내 외 외환시장 규모를 전방위적으로 다시 한번 찾아보게 되었다.

그 후, 거래액 베이스 외환시장 규모는 물론 인구 수까지 포함한 테이터를 나름 확보했기에 본 게시물을 작성해 본다.

2016년 4월 기준, 세계 외환시장 규모 (하루 평균 거래액)는 약 5조 1천만 달러다.
코스피/코스닥을 합산한 서울 증시 일일 평균 거래량의 500배가 넘는 엄청난 규모로,
전 세계 주식시장과 비교해도 그 15배에 달하는 세계 최대의 금융시장이다.
*작년(2019년) 말에 발표된 일일 거래량 최신 데이터는 6조 6천만 달러다.
본 포스팅은 2018년에 작성된 글이라 조금 오래된 감이 있지만,

또한, 일본에는 주식시장과 같이 특정 거래소에서 이루어지는
‘클릭365’라는 명칭의 FX 마진거래도 있기는
하지만 전체 외환시장 규모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3% 미만에 불과하다.

FX마진이 도쿄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일본어 원문)

대한민국 외환시장 규모는 약 470억달러로 영국의 50분의 1 규모.
경제 규모는 비슷한데 차이가 어마무시하다.
게다가 그동안 금융 후진국이라고 무시하던 중국한테마저 발려버리고…

세이프게임 : 파워볼

파워볼사이트
파워볼사이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